박완서, <친절한 복희씨>, 문학과지성사.

얼마 전에는 생일이었다. 선물을 줄 거면 책으로 달라고 주위에 하도 떠들고 다녔더니 꽤 많은(?) 책이 생겼다. 특히 내가 스스로 잘 찾아서 보지 않는 문학책을 많이 받아서 기쁘다. 이 책도 그 중 한 권인데, 친한 교회 친구가 자기가 읽고 싶은 책이라고 골라준 책이다. 내가 다 읽고 나니 자기가 홀랑 빌려가더라 -_-;

박완서 선생에 대해 무슨 말을 덧붙이겠는가. 하지만 부끄럽게도, 이 책이 내가 첫번째로 잡은 선생의 책이다. 집에서 소설을 즐겨 읽는 사람은 아버지 뿐인데, 아버지께서 주로 읽으시는 책이 역사소설 쪽이라는 게 한 가지 핑계라고나 할까. (저 '역사소설'은 김훈, 최인호에서 김진명, 이인화에까지 상당히 넓은 범위에 걸쳐져 있다;) 그러고보니 다른 한국 작가들도 별로 읽은 적이 없다 =_= 에이, 구차한 변명은 그만 늘어놓고 이 책에 대한 이야기나 늘어 놓자.

이 책은 '소설집'이다. 당연히 소설마다 주인공이 다르고 배경이 다르고 플롯이 다르다. 그런데도 읽으면서 묘한 통일성을 느낄 수 있었다. 우선 당연히 '문체'의 통일성이 있을 것이다. 부드럽고 담담한 느낌의 글들이 찬찬히 지나가는 것이 편안한 느낌을 준다. 요건 뭐 워낙 유명한 이야기긴 하지만 내가 작가의 책을 읽은 게 처음이니까...

형식적인 측면에서 말하자면, 첫번째, 책의 주인공이 '젊은이'가 아니다. 내가 읽어본 소설들에서는 주로 20대, 혹은 30대가 주인공으로 나왔는데, 이 책에서는 대부분의 주인공이 50대 이상의 중노년이다. 이들은 자신들만의 '삶'을 명확하게 드러낸다. '소싯적'의 영광에 묻혀 살거나, 자식들의 배경으로 사는 그런 노년이 아니라, 자신의 욕망과 감정을 가지고 움직이는 또 하나의 '삶'이라는 것이다. 방향은 다르지만 영화 <죽어도 좋아>의 컨셉이 연상된다.

두번째로 지적하고 싶은 것은 이 책에서 '깨달음'이 꽤나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. 처음 몇 편을 읽을 때는 아예 일정한 붕어빵 틀에 반죽과 소만 달리 해서 찍어낸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을 받을 정도였다. 문학은 잘 모르지만 고등학교 때 배운 용어들을 억지로 갖다 붙여보자면, 이 소설들의 '클라이막스', '갈등의 해소'는 하나의 깨달음, 생각의 전환에서 오는 것이 아닌가 싶다. 어떤 소설들은 다른 등장 인물이나 배경의 전환, 심지어 데우스 엑스 마키나 등을 통해 갈등을 해소해버리는데, 이와 비교해 볼 때 주인공의 '깨달음'을 통해 갈등을 해소하는 것이 상당히 독특해보였다. (주인공의 단순한 심리 변화가 아니라 '깨달음'이다!) 이를 통해 이 책은 "세상 만사 마음 먹기 나름 아니겠는가"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 같기도 하고, 혹은 주인공의 깨달음을 통해 독자에게 교훈을 전달하려 하는 것 같기도 하다.

에이, 비평은 다 집어치우고, 그냥 편안하게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. 그다지 '공감'할 만한 구석이 없었다는 게 나한테는 조금 아쉬웠달까. 나야 나이도 어리고 여성도 아니니 말이다.
by 로보스 | 2009/06/01 17:43 | |감상| | 트랙백(1) | 핑백(1) | 덧글(2)
트랙백 주소 : http://lovos.egloos.com/tb/2334255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Tracked from 도서출판 예문당 - 함.. at 2011/08/29 02:08

제목 : 그립다는 느낌은 축복이다 - 친절한 복희씨(박완서 ..
소설을 즐겨 읽는 편이 아니나, 독서토론회에 초대를 받아 숙제처럼 책을 한권 받았습니다. '친절한 복희씨'입니다. 박완서 선생님의 작품입니다. 무심코 책장을 넘겨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. 첫장을 읽고 나서, 사실 이 책이 에세이인 줄 알았습니다. 유복한 노인의 이야기는 좀 낯설고 불편했거든요. 책을 다시 살펴보니, 이 책은 2001년부터 2006년까지 발표하신 단편소설 9편을 엮은 소설집이었습니다. 친절한 복희씨 차례 그리움을 위하여_현대문학,......more

Linked at 世界はネオハピ! : 독서 리스트. at 2009/06/01 23:02

... 중그네, 은행나무. 윌리엄 폴 영, 오두막, 세계사. 신경숙, 엄마를 부탁해, 창비. 공지영, 즐거운 나의 집, 푸른숲. 박완서, 친절한 복희씨, 문학과지성사. (5/16-5/19) [감상문] 윌프레드 세시저, 절대를 찾아서, 우물이있는집. (5/19-5/25) 철학 카를 뢰비트, 헤겔에서 니체로, 민음사. 정동호, 오늘 우리는 왜 니체를 읽는가, 책세상. 프랭크 ... more

Commented by 예문당 at 2011/08/29 02:08
저는 아직 겪지 않은 일이 대부분이지만, 조금 불편하게 읽었습니다.
글 엮고 갑니다. 반갑습니다. ^^
Commented by 로보스 at 2011/08/31 13:40
예문당님// 저도 겪어보지 못한 일이 대부분이었죠. 불편하게 읽는 게 맞았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. 귀한 생각,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:)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▶



즐겁게 살아야죠. :)
by 로보스
Calendar
메모장
카테고리
|소개|
|일기|
|감상|
|과학|
|과학사|
|잡념|
|작업|
* 홈페이지 ('02-'03)
* 네이버 블로그 ('05-'06)
최근 등록된 덧글
ㅍㅍ님// 반갑습니다. 과..
by 로보스 at 08/16
fluorF님// 양자역학의 ..
by 로보스 at 08/16
漁夫님// ㅎㅎㅎ 저는 이..
by 로보스 at 08/16
제가 여태까지읽은글중에..
by ㅍㅍ at 08/15
재미있는 이야기네요.. ..
by fluorF at 08/14
오 저도 이름을 아는 양반..
by 漁夫 at 08/11
비밀글님// '그 분'이신가..
by 로보스 at 07/24
비밀글님// 이메일로 연락..
by 로보스 at 07/24
비밀글님// 반갑습니다...
by 로보스 at 07/24
배지트님// 방문 감사합..
by 로보스 at 07/24
ㅇㅇ님// 반갑습니다. ..
by 로보스 at 07/24
와우 도움되네용
by 배지트 at 05/31
항기호 2는 언제나오나요?..
by ㅇㅇ at 05/23
http://dx.doi.org/10.100..
by 로보스 at 05/03
유키님// 아니 뭐 지금 ..
by 로보스 at 04/21
'옆 동네'라니...ㅠㅠ...
by Yuki37 at 04/20
유키박사님// 그러게나 ..
by 로보스 at 04/14
최박사님, 요새 하시는..
by Yuki37 at 04/13
잘 읽었습니다님// 이런 ..
by 로보스 at 04/13
이렇게 번역해서 포스..
by 잘 읽었습니다 at 04/08
최근 등록된 트랙백
공정혼합물의 융해/빙결
by Adagio ma non tanto
동양학 최고수 남회근! ..
by 도서출판 부키
(연재할 수 있을지 모..
by THIS STORY ver 3.0 ..
그립다는 느낌은 축복이다..
by 도서출판 예문당 - 함께..
[책] 젊은 베르테르의..
by 월풍도원(月風道院) -..
이글루 파인더

rss

skin by zodiac47